농촌 어르신 키운 봄꽃, 대도시 건설현장 납품

산청시대 2021-04-15 (목) 11:13 28일전 138

910ba68f9694aadf39f3658a90eda610_1618452

화분 1,200개·800만원 규모 출하
‘농촌 어르신 복지실천 시범사업’

농촌 지역 어르신들이 손수 기른 봄꽃이 대도시의 건설현장으로 납품되는 등 농촌사회에 새로운 활력이 되고 있다.
산청군은 ‘농촌 어르신 복지실천 시범사업’의 하나로 추진한 단성면 관정마을 ‘공동 화훼농장’에서 생산한 화분 1,200여개가 경기도 한 대형 건설현장으로 납품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납품한 화분은 ‘소로카바’와 ‘폭스트롯’ 등 5개 화훼 품종으로 800만원 상당이다.
관정마을 ‘공동 화훼농장’ 어르신들은 지난해 8월에도 양산시 석린근린공원 조성공사 현장 등 경남도내 10여 곳의 건설현장에 화분을 납품 한 바 있다.
관정마을의 ‘농촌 어르신 복지실천 시범사업’은 2019년부터 3년째 운영되고 있으며, 마을 어르신들은 화훼재배 시설관리와 꽃 재배능력 향상을 위해 관련 공동체 교육프로그램도 이수했다.
이 사업은 농촌 노인의 보유기술, 솜씨 등의 자원을 활용한 소일거리 사업화로 마을공동체 문화 조성 등 농촌 노인으로 활력을 증진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정치
자치행정
선비학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