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푸른경남상 3년 연속 수상 쾌거

산청시대 2023-10-03 (화) 00:44 4개월전 623
ddd592d51fd376bbba966f2b5770d79b_1696261


‘지리산 바보의 숲 숲속미술관’
김문금 작가 조성부문서 수상

산청군이 3년 연속 푸른경남상을 배출하는 성과를 거뒀다.
산청군은 8일 ‘제23회 푸른경남상’ 조성부문에서 김문금 작가가 ‘지리산 바보의 숲 숲속미술관’으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로써 산청군은 2021년과 2022년에 이어 3년 연속 푸른경남상을 배출했다.
특히 이번 수상은 삼장면이 지역 내 녹지공간 조성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으로 대상자를 발굴해 추천하는 등 적극 행정의 우수사례로 평가된다.
산청군은 이번 선정으로 2024년 녹지공간조성 사업비 도비 우선지원 인센티브를 받게 된다.
삼장면 석남리 서들이골에 자리한 ‘지리산 바보의 숲 숲속미술관’은 1990년까지 염소농장으로 활용됐다.
이후 김문금 작가가 척박해진 임야를 쾌적하고 아름다운 녹지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나무를 심고 가꿔 지난 2020년 4월 미술관으로 개관했다.
이 미술관은 사전 신청 시 작가의 삶과 교훈을 담은 해설을 들으며 숲을 거닐 수 있다.
한편 경남도가 주관하는 푸른경남상은 쾌적하고 아름다운 녹지공간을 조성하고 확보하는데 기여한 시군의 단체나 개인 등에 주는 상으로 총 3개 부문에서 시상이 이뤄진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정치
자치행정
선비학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