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마을주민들 마을 발전 지도 우리가 그린다

산청시대 2022-07-25 (월) 22:20 2개월전 393

8e675f2753533788ba22273c7d91788c_1658755

5개 마을 예비대학 만족도 높아
농촌협약 시군역량 강화사업 추진
내년 마을별 4억원 사업예산 편성

산청군 농촌협약지원센터(센터장 김진곤)가 주관하는 마을 발전 프로그램인 마을 예비대학이 마을주민들의 만족도가 상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센터에 따르면 지난 5월부터 오는 9월까지 진행되는 2022년 마을 예비대학에는 산청읍 장재마을, 차황면 궁소마을, 오부면 중촌마을, 시천면 중산마을, 신안면 외고마을 등 5개 마을이 참여하고 있다. 마을 예비대학은 마을공동체 회복은 물론 마을 발전계획을 주민 스스로 수립, 사업을 추진할 수 있어 참여 인원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찾아가는 주민역량 강화 프로그램 형식으로 진행되는 산청군 마을 예비대학은 올해 처음 실시됐다. 마을 예비대학은 농촌협약에 따른 시군역량강화사업의 하나로 추진된다. 주요 프로그램은 마을 자원조사→마을활동가 양성 교육→주민교육→마을 테마 발굴 워크숍→선진지 견학→마을 발전과제 발굴 워크숍→아름마을 만들기 사업→마을 발전계획 수립 순으로 진행된다. 마을 발전계획이 수립되면 2023년 본예산에 마을별 최대 4억원의 마을만들기 사업예산이 편성되고 이를 바탕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진곤 센터장은 “참여 주민들은 적극적인 참여와 활동을 통해 자신감을 회복하는 것은 물론 마을공동체 정신 회복과 지역발전의 원동력이 된다고 평가하고 있다”며 “마을 예비대학 프로그램이 주민 스스로 마을 발전 지도를 그릴 수 있는 지역발전의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대상 지역의 주민주도 마을만들기 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주민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청군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한 농촌협약에 선정돼 2022년부터 2026년까지 5년간 총사업비 221억원을 확보했으며, 이 가운데 마을 예비대학 등의 프로그램이 포함된 시군역량 강화사업비는 19억원이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정치
자치행정
선비학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