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호강 시단] 회화나무

산청시대 2022-09-19 (월) 01:41 2개월전 388

지치고,
지칠 때는 나에게 기대렴
내 어깨를 전부 내어줄게

눈물 나는 날은
내 어깨에 기대어 울어도 돼

네 가슴속 상처가
꽃으로 필 때까지

내 어깨는 너의 것이야.
천년 만 년 너의 것이야.

 

 

b96dbe22f83d9fe862992aa7b53f1947_1663519
김태근 / 시인, 시 낭송가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정치
자치행정
선비학당